[자막뉴스] 찬물 부은 '파월의 입'...한국경제 '풍전등화'

[자막뉴스] 찬물 부은 '파월의 입'...한국경제 '풍전등화'

2023.09.21. 오후 12: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연준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금리 동결을 발표했습니다.

금리 상단을 5.5%로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부터 이어오던 연준의 금리인상 행진이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 '멈춤'을 기록한 겁니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가 여전히 견조하고 실업률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최근 유가가 급등하고 소비자물가지수가 예상치를 웃돌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고 있지만 아직은 상황을 지켜볼 여력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연준의 금리 동결로 우리나라와 금리 격차도 2%p로 유지했습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적절하다면 올해 안에 추가로 금리 인상을 단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공개시장위원회에서 다수의 위원들이 0.25%P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파월 의장은 경제 불확실성이 많아 예측이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유가 급등에 따른 충격과 자동차 노조 파업 등 변수가 많다는 겁니다.

기자회견에서는 내년 금리 정책에 대한 질문도 잇따랐는데, 당초 예상보다 긴축 강도가 높아질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지난 6월만 해도 내년에는 금리를 1%p 더 낮출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이번에 내년 연말 목표 금리를 5.1%로 조정했습니다.

이대로면 내년에 0.25%p 금리 인하를 두 차례 단행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해 추가 금리 인상과 내년에도 높은 금리 유지 방침을 밝히면서 뉴욕 증시는 연준 발표 직후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내년에 좀 더 적극적인 정책 전환을 바랐던 시장 기대에 찬물을 끼얹은 겁니다.

S&P500은 마이너스로 전환한 뒤 반등하지 못했고 나스닥은 1% 넘게 하락하는 등 3대 지수 모두 하락 마감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자막뉴스 : 이선

#YTN자막뉴스 #연준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