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서울 온 '챗GPT' 아버지...국내 기업 놀라게 한 발언

실시간 주요뉴스

생성형 인공지능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최고경영자, 샘 올트먼은 한국의 기술력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샘 올트먼 / 오픈AI 최고경영자 : 우리가 보지 못한 방식의 토종 소프트웨어의 성장이 놀랍고 하드웨어 능력도 역시 큰 관심입니다.]

잠재력 있는 원천기술을 가진 '딥테크' 기업에 특히 관심을 보이면서 우리 기업과 협업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샘 올트먼 / 오픈AI 최고경영자 : 딥테크 분야에 특히 관심이 많습니다. 관련 기술을 많이 보고 싶습니다. 그쪽 분야에 일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야기해보고 싶습니다. 우리 플랫폼 바탕에서 작업하는 사람들을 돕고 싶습니다.]

지금을 기술개발의 황금기라 일컬으며 더 큰 꿈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고 새내기 창업가들에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샘 올트먼 / 오픈AI 최고경영자 : 우리는 기술의 황금기에 들어서고 있어서 당신이 무엇을 생각하든 더 큰 것을 해낼 수 있을 겁니다.]

AI의 기술 발전이 자칫 예술 분야 같은 인간의 지적 노동을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는 창작할 때 도움이 되길 희망했습니다.

[샘 올트먼 / 오픈AI 최고경영자 : AI를 통해 창작자들이 큰 수익을 버는 방법을 찾길 바랍니다. 예를 들어 당신이 BTS 스타일의 노래를 만든다면, BTS에도 수익이 돌아가는 방식으로요.]

AI 기술 발전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선 기업의 책임을 강조하면서도 규제가 혁신을 저해해선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오픈AI의 공동창업자 역시 기술 자체를 규제하기보다는 어디에 어떻게 활용하는지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레그 블록만 / 오픈AI 공동창업자 : 기술은 변화가 매우 빨라서 규제하기 매우 어렵습니다. 활용 사례는 다릅니다.]

이번 간담회에는 추첨으로 뽑힌 100여 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열띤 질문 세례로 인공지능과 챗GPT 열풍을 실감케 했습니다.

YTN 양일혁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한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