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재앙 퍼질 수도" 두려운 경고...공포 깨어난 '불의 고리'

[자막뉴스] "재앙 퍼질 수도" 두려운 경고...공포 깨어난 '불의 고리'

2023.03.20. 오전 09: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에콰도르의 한 마트에서 장을 보던 사람들이 갑작스러운 진동에 놀라 황급히 대피합니다.

건물 옥상으로 피신한 사람들은 우왕좌왕하며 불안해 어쩔 줄 모릅니다.

현지시간 18일 에콰도르 항구도시 과야킬에서 남쪽으로 약 80km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인명피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주택과 건물 수백 채가 무너지거나 훼손됐고 산사태로 일부 도로는 통행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율로지오 잠브란노 / 지진 피해 주민 : 불행하게도 그의 집은 무너지고 가족은 침수된 집에 깔려 숨졌습니다. 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에콰도르 해안 지역 한 부두에 있었던 박물관은 지진으로 바다에 빠져 지붕만 내밀고 있습니다.

60여 년이 된 이 해양박물관은 최소 5천 개의 해양유물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에콰도르 당국은 일단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기예르모 라소 / 에콰도르 대통령 : 해양학 연구소에 따르면 쓰나미를 걱정할 이유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경을 맞대고 있는 페루에서도 지진의 영향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에콰도르 당국은 소방대원들을 투입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지진으로 통신과 전력이 마비돼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당국은 튀르키예 지진으로 더 공포를 느끼고 있는 시민들에게 침착함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첫 강진 이후 여진이 계속되며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지질조사국은 앞으로 에콰도르에서 상당수의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고 재앙이 광범위하게 퍼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이지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