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탈레반이 배후 자처... 아수라장으로 변한 모스크

실시간 주요뉴스

파키스탄 북서부의 경찰 단지 관내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지붕과 건물 곳곳이 뻥 뚫렸고, 잔해더미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예배가 진행될 때 괴한이 신도들과 있다가 자살폭탄 조끼를 폭파했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수십 명이 숨지는 등 수백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하니 샤나와즈 / 목격자 : 사망자를 못 봤고 부상자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보냈습니다.사망자들은 모두 모스크 안의 잔해 속에 깔려 있을 겁니다.]

자폭 공격 당시 사원에는 수백 명이 기도 중이었는데, 대부분 경찰이었습니다.

중장비 등을 동원해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사망자는 더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모하마드 빌랄/ 사회복지사 : 구조물이 붕괴돼 수많은 예배자들이 여전히 잔해에 깔려 있습니다. 얼마나 많이 깔려있는지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AP통신은 테러 후 파키스탄 탈레반이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은 사원 지역이 경찰청이 있는 등 치안이 강력한 곳인데, 어떻게 자폭범이 침투했는지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파키스탄 탈레반은 지난해 11월 정부와 휴전 중단 후 11월 말과 지난달 자살폭탄 공격을 잇따라 감행하는 등 테러공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슬람 무장단체 연합으로 결성된 이들은 파키스탄 정부 전복과 이슬람 율법에 따른 국가 건설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으며,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과는 별개 조직입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영상편집 : 송보현
자막뉴스 : 최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