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TN

軍 ‘긴급상황 아닌 줄, 착각했다’...“총체적 난국이네요” [뉴스케치]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달 북한 무인기의 영공 침범 당시, 무인기를 처음 탐지한 일선 부대에서는 이를 ‘긴급 상황’이라고 판단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부대 간 긴급 상황을 공유하는 ‘고속상황전파체계’ 대신 ‘유선 전화’를 사용했고, 상황 전파가 지연된 점을 인정했습니다.

26일 열린 국방위원회에서 김승겸 합참의장의 위와 같은 답변에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총체적 난국”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YTN 강재연 (jaeyeon91@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