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체감 -44℃ 기록했는데...암울한 날씨 전망

실시간 주요뉴스

연휴 마지막 날 도심은 하루 만에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영하 50도에 달하는 북극 한기가 한반도 상공을 뒤덮으며 전국 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크게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16.7도, 체감온도는 영하 27도까지 곤두박질하며 올겨울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그 밖에 철원 영하 18.6도, 파주 영하 17.8도, 대구 영하 9.4도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올겨울 최저 기온을 기록했고,

설악산도 영하 27.7도,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44도를 기록했습니다.

전국이 꽁꽁 언 '냉동고'가 된 셈입니다.

[송주현 / 부산 동래구 : 부산에서 올라왔는데 장갑을 안 끼니까 손이 얼 정도로 너무 추워서 바로 어디 들어가야 할 것 같아요.]

[우혜연 / 서울 녹번동 : 서울 날씨 너무 추운 것 같아요, 이 추위가 빨리 끝나서 아이들도 밖에서 빨리 뛰어놀았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연휴 뒤 일상으로 돌아가는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더 떨어지며 한파가 절정에 달할 전망입니다.

철원 아침 기온 영하 23도, 파주 영하 22도, 서울도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하루 만에 올겨울 최저 기온을 경신하겠습니다.

체감온도도 영하 30도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여 출근길에는 철저한 한파 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한파 속에 서해안 폭설과 강풍도 하루 정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빙판길 미끄럼 사고는 물론 항공편 결항에도 더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최강 한파는 오늘 오후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내일 중부와 호남 지방에 또 눈이 내리는 등 당분간은 궂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촬영기자 : 박진수
영상편집 : 정치윤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