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달콤 캡틴 손흥민·익살 막내 이강인...벤투호 태극전사 훈련 현장

실시간 주요뉴스

벤투호 태극전사들이 하나둘 손을 흔들며 훈련장 출근길에 나섭니다.

땡볕에서 기다리던 팬 걱정에 캡틴 손흥민은 이렇게 달콤한 한 마디 건넵니다.

[손흥민 / 월드컵 축구대표팀 주장 : 그늘에 계세요, 그늘에, 그늘에, 더….]

버스에 올라 도착한 곳은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 조별리그 문턱을 넘고 다시 찾은 감회는 새롭기만 합니다.

[김영권 / 월드컵 축구대표팀 수비수 : 근데, 야, 우리가 (집으로) 갈 줄 알고 누가 여기 청소했나 보네….]

막내 이강인은 재치있는 발재간으로 선배 두 명을 제치더니, 카메라를 향해 익살도 부립니다.

[이강인 / 월드컵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 찍혔죠?]

종아리에 붕대를 감싼 '괴물 수비수' 김민재도 가볍게나마 공을 툭, 툭 건들며 캡틴 손흥민 옆을 지나가고, 시종일관 밝은 표정으로 웃고 떠들며 몸을 풀던 선수들은 공개훈련이 시작되자 진지한 모습으로 전의를 불태웁니다.

조별리그 세 경기, '알라이얀의 기적'을 함께 쓴 붉은 유니폼에는 카타르월드컵 16강전이라는 글씨가 새겨지고, 선수들도 브라질과 결전 준비를 마쳤습니다.

남은 건 팬들의 응원, 그리고 카타르 무대에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는 비장한 각오입니다.

[황희찬 / 월드컵 축구대표팀 공격수 : 저희가 16강까지 올 수 있도록 너무 많은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드리고….]

[조규성 / 월드컵 축구대표팀 공격수 : 늦은 시간인데 저희 선수들 열심히 해서 꼭 경기력으로 보답해드릴 테니까 많이 응원해주시고요. 안전한 귀가, 안전한 관람 많이 부탁 드립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
그래픽 : 황현정
화면제공 : KFA TV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