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2시간 만에 붙잡힌 남성의 정체...'이 수법' 에 딱 걸렸다

실시간 주요뉴스

다급히 아파트 계단을 내려온 남성이 주차장으로 뛰어나와 자취를 감춥니다.

한국과 중국을 무대로 활동해온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총책 39살 A 씨입니다.

두 시간 만에 붙잡힌 A 씨는 중국 국적의 현지 총책 두 명과 함께 피해자 23명을 보이스피싱으로 속여 9억5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자녀가 납치됐다거나 저금리 대출로 바꿔준다고 속이는 등 전형적인 수법을 썼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 명의의 대포폰과 대포통장으로 수사당국의 추적을 따돌리면서 피해가 계속됐습니다.

[전수진 / 보이스피싱 정부합동수사단 부부장검사 : 굉장히 여러 번 세탁을 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피해까지는 다 특정해가지고 명확하게 밝히는 거엔 조금 한계는 있었습니다.]

조직폭력배도 범행에 동원됐습니다.

보이스피싱 조직이 범행에 쓴 대포통장과 대포폰들입니다.

부산 조폭인 동방파와 칠성파 조직원 등을 통해 이렇게 수백 개를 들여와 수사당국의 추적을 어렵게 했습니다.

나아가 총책 A 씨는 일부 조직원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는 등 마약에도 손을 댔습니다.

이들을 검거하는 데는 정부 합동수사단이 새로 도입한 수사 기법이 톡톡히 역할을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대포통장을 추적할 때 여러 차례 영장을 받아야 해서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이번엔 금융감독원의 '지급정지 계좌 공시 제도'를 통해 범행에 연루된 계좌를 단번에 집어냈습니다.

합수단은 이런 방법으로 보이스피싱 총책을 추적해 냈고, 조직원 30명을 입건한 뒤 A 씨와 부산 동방파 두목 등 8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중국 현지에 있는 총책 2명은 기소 중지하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렸습니다.

합수단은 새로운 추적 기법을 다른 수사기관과 공유하고 아직 주범을 잡지 못한 다른 보이스피싱 사건 수사에도 활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근우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창
영상편집 : 정태우
그래픽 : 권보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