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상상을 초월하는 아름다움"...빈 살만의 사우디는 지금

실시간 주요뉴스

1,300개 드론 쇼…최초 전기 자동차 출시 기념
지난해 천백만 명 방문…올해 더 늘어날 듯
리야드 시즌 의상 행사, 영화 캐릭터로 분장
화려한 불빛이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밤하늘을 수놓습니다.

1,300개의 드론이 일제히 날아오르자 마치 불꽃놀이처럼 장엄한 빛을 뿜어냅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전기 자동차 출시를 기념하는 이벤트입니다.

방문객들은 인도, 멕시코, 스페인, 모로코 등 여러 나라의 전시회도 함께 감상할 수 있습니다.

[고마르 / 관람객 :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닌 다른 곳 같은 느낌이에요. 모두 아름다웠는데 특히 일본지역이 좋았어요.]

사우디 정부가 관광객 유치 목적으로 기획한 축제에는 지난해에만 천백만 명이 다녀갔습니다.

올해는 코로나가 사실상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관광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아부 미샬 / 관광객 :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창의적이고 아름다운 행사여서 모두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리야드 시즌의 의상 행사에는 수백 명의 현지인이 영화 캐릭터로 분장하고 거리를 활보했습니다.

배트맨부터 해리포터까지 좋아하는 캐릭터로 변신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사우드 알 하자니 / 관광객 : 이번 행사가 관심을 받고 성과를 올리는 게 너무 좋습니다. 최선을 다해 참여했어요.]

지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으로 화제를 모았던 1,400조 원 규모의 '네옴시티'

사우디의 초대형 프로젝트와 함께 관광사업에서도 새로운 성과를 올릴지 주목됩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양영운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