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너도나도 달려갔다", 도로 위에서 벌어진 일 [제보영상]

실시간 주요뉴스

제보자 A 씨는 운전 중 훈훈한 일을 경험했다며 블랙박스 영상을 YTN에 제보했다.

A 씨는 "운전 중 앞에 차량들이 정체되어 있었다", "알고 보니 사고가 난 것이었다", "화물차가 졸음운전으로 바리케이드를 친 것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제보자는 "즉시 차에서 내려 바리케이드를 치우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A 씨는 "당시 도로 위에 있던 시민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우르르 몰려와 같이 치웠다", "당시 모습이 너무도 훈훈했다"라고 전했다..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영상 : 제보자 제공]

YTN 김한솔 (hans@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