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러시아, 여전히 점령 행세...'핵무기 사용' 커지는 위기감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국영방송이 일요일에 방송한 영상엔 우크라이나 동부 요충지 리먼 지역에서 러시아 군인들이 여전히 방어 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가 이미 리먼 지역을 탈환했는데도 러시아는 마치 여전히 점령하고 있는 듯 행세한 겁니다.

[러시아 군인 (러시아 국영TV) : 병사들은 지금 참호를 파고 사격 위치를 잡으면서 지뢰도 매설하고 있습니다. 통상적인 작업이죠.]

하지만 실제 모습은 러시아군이 철수한 자리에 우크라이나 주민들이 되돌아 오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가방위군 대대장 : 리만 지역은 우크라이나 81여단과 국가방위군에 의해 공식적으로 우크라이나 깃발 아래로 탈환했습니다.]

4개 주 병합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요충지 리먼을 뺏기며 체면을 구긴 푸틴.

러시아 측 체첸 정부 수장이 핵무기를 포함한 더 과감한 조처를 주문하는 등 러시아 내부에선 공공연히 핵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핀란드 국경 가까이에 핵탄두를 실을 수 있는 전략폭격기를 배치하는 움직임도 감지됐습니다.

서방 국가들은 강력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CNN과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핵 사용은 불법적이고 무책임하다며 러시아 같은 큰 나라 지도자가 꺼낼 얘기가 아니라고 비판했고,

나토 사무총장은 핵 무기를 사용하는 순간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겪게 될 거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NATO 사무총장 : 핵무기 사용은 러시아에 심각한 후과를 맞게 할 겁니다. 이번 분쟁의 성격을 완전히 바꾸는 결과를 부를 것입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 핵심 인사 추가 제재에 나서는 한편 항모전단을 대서양에 파견하며 핵 억제력을 한층 높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핵을 쓰면 미군이 직접 참전할 건지 묻는 질문이 미국 언론에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