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할지..." 한우축제 불꽃놀이 직후 벌어진 일

실시간 주요뉴스

폭죽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습니다.

강원도 횡성 한우축제 개막행사로 시작된 불꽃놀이.

하지만 잠시 뒤 불꽃은 생각지 못한 곳으로 옮겨붙었습니다.

축제장 인근에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고, 시커먼 연기까지 피어오릅니다.

축제장에서 터뜨린 폭죽 불씨가 인근 정미소 비닐하우스로 떨어졌고, 순식간이 번진 겁니다.

불이 난건 밤 9시 20분쯤, 불꽃놀이가 끝난 직후였습니다.

[화재 목격자 : (불꽃놀이) 끝나고 1~2분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러고 나서 뻥 소리도 나서, 그쪽을 봤는데 불이 크게 나서….]

불은 1시간여 만에 진화됐지만, 주민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을 막기 위해 비닐하우스 주변의 LP 가스통 등 위험물을 옮기다 다친 것으로 알려졌고,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화재 현장입니다.

비닐하우스는 이렇게 철재 뼈대만 남았고, 차량도 모두 불에 탔습니다.

당시 불길이 얼마나 거셌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비닐하우스 2동과 화물차 4대가 모두 불에 타는 등 1억6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거로 추산했습니다.

하지만 피해 주민은 보관 중이던 쌀 14톤까지 모두 불에 탔고, 도정기 등 설비까지 못쓰게 돼 피해액이 최소 3억 원 이상이라며, 당장 정미소를 운영하지 못해 앞길이 막막하다고 밝혔습니다.

[화재 피해 주민 : 1년 동안 어떻게 먹고 살아야 할지 솔직히 갑갑하죠. 빨리 조속하게 처리돼서 신속하게 하루라도 빨리 (보상·복구) 해주면 그나마 몇 개라도 건질 텐데….]

경찰과 소방당국은 총포화약류 단속법에 따라 화약류 관리보안책임자를 선임했는지, 민가와 충분한 거리를 두고 실시한 것인지 등 위법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 : 현재는 불꽃놀이의 불꽃이 비화해서, 그걸로 추정하고 있어요.]

축제를 위해 터뜨린 불꽃놀이 폭죽.

건조한 가을 날씨와 축제장 인근 불에 타기 쉬운 비닐하우스가 있다는 걸 꼼꼼하게 살피지 못했고, 결국 재산과 인명 피해로 이어졌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촬영기자 : 홍도영
화면제공 : 횡성자연수목원·시청자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