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 사고 목격하자, 단숨에 달려간 시민 [제보영상]

전복 사고 목격하자, 단숨에 달려간 시민 [제보영상]

2022.08.24. 오후 5: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 21일 경상북도 영주에서 서울 방향 중앙고속도로.

차 한 대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뒤집히는 전복 사고가 발생했다.

제보자 A씨는 사고 차량과 거리가 멀지 않은 뒤편에서 운전 중이었다. 당시 상황이 너무 놀랍고 안타까웠다며 당시 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YTN에 제보했다.

A 씨는 "운전 중 갑자기 앞에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되었다", "너무 놀라서 차를 세우고 사고 난 차량으로 달려갔다", "운전자를 불러 보았지만 대답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A 씨는 "전기차여서 배터리가 터질까 봐 사람을 꺼내야겠다고 생각했다", "앞문이 찌그러져 열리지 않아 뒷문으로 들어가 사람을 치면서 부르니 대답했다", "그제야 절뚝거리며 차량 밖으로 나왔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 씨는 "사고를 목격한 주변 사람들이 119에 신고를 하는 것 같았다"라고 전했다.

[영상 : 제보자 제공]

YTN 김한솔 (hans@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