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한국과는 상반...규제 완화에도 외면받는 日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 5월 일본 정부는 외국인 관광 재개가 코로나 확산에 영향이 있는지 실증 실험을 실시했습니다.

그 뒤 여행안내원이 동선을 통제하는 단체 관광에 한해 해외 관광객을 받기로 결정했습니다.

[여행 안내원 (지난 5월) : 조심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식사할 때의 대화입니다. 즐거운 자리지만 마음을 강하게 먹고 주의시키고 있습니다.]

해외 단체 관광객들은 비자를 발급받아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일본에 입국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일본을 찾은 외국인 약 14만5천 명 중 관광 목적은 5%에 불과했습니다.

하루 평균 250명을 조금 넘는 수준입니다.

지난 3월 이후 눈에 띄게 해외 관광객이 늘고 있는 한국과도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외국인 관광 재개로 경제 활력을 기대했지만 효과는 미미한 셈입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지난 6월 9일) : 해외에서 일본 관광 예약이 순조롭다는 보도도 있었습니다. 이번 외국인 관광 재개가 지역 경제 활성화 등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 등 주요 7개국뿐 아니라 타이, 베트남도 해외 관광객에게 음성증명서 제출 의무를 없앴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지금도 입국 72시간 전 음성증명서와 앱 등록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까다로운 절차 때문에 "해외 관광객들이 일본에 오는 것을 꺼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입국 규제를 더 완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시기는 명확히 하지 않았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감염 확대 방지와 사회 경제 활동의 균형을 잡아가면서 G7 수준으로 원활한 입국이 가능하도록 규제를 완화해 나갈 것입니다.]

해외여행의 주류가 된 개인 여행을 일본 정부가 허용해야 입국자가 늘 것으로 보이지만 심각한 코로나 확산이 걸림돌입니다.

하루 20만 명 가까이 신규 감염자가 나오는 상황 속에 일본이 해외 관광객에게 문호를 활짝 열 날은 여전히 멀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촬영 : 사이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