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중국 이어 미국까지 '급락'...경기 침체 '경고등'

실시간 주요뉴스

현지 시간 16일 뉴욕상업거래소의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3.2% 떨어진 86.53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119달러 넘게 오르던 국제 유가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종가 기준으로 전쟁 발발 한 달 전인 1월 25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입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3% 이상 급락한 배럴당 92.34달러에 거래를 마쳐 지난 2월 10일 이후 최저가로 마감했습니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원유 수요가 줄어들 우려와 이란의 국제 원유시장 복귀로 공급이 늘어날 가능성이 유가 하락세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란은 핵협상 복귀를 위한 유럽연합의 최종 중재안에 대한 서면 답변을 제출했으며, EU와 미국은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 미 국무부 대변인 : EU를 통해 최종 중재안에 대한 이란의 답변서를 받았습니다. 이에 대한 검토가 진행 중입니다.]

중국의 부진한 경제 지표에 이어 미국의 7월 주택 착공 건수가 6월보다 9.6% 급락한 것으로 나타나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키웠습니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보여주는 신규주택 허가 건수 또한 6월보다 1.3% 감소했습니다.

금리의 급등과 높은 집값으로 인해 수요가 식으면서 미국의 신규 주택 건설이 위축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