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중국 위협 염두에 둔 것 아냐"...美, 미니트맨-3 시험발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타이완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면서 미국이 한 차례 미뤘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결국 실시했습니다.

미국은 정례적인 시험 발사라고 선을 그었지만, 중국은 여전히 미국 움직임에 촉각을 세우고 있어 반응이 주목됩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시뻘건 화염을 뿜으며 지하로부터 발사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태평양을 건널 수 있는 사거리 9천 600km에 시속 2만 4천km 속도를 자랑하는 미니트맨-3입니다.

미 공군은 이번 발사가 핵 준비태세와 억지력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발사라고 밝혔습니다.

[미 공군 발표 내용 : 이번 발사는 미국의 핵 준비태세를 입증하고 핵 억지력의 치명성과 효과에 대한 확신을 제공하기 위한 것입니다.]

당초 미니트맨-3는 8월 초에 시험발사 예정이었지만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 이후 연기됐습니다.

중국이 펠로시 방문에 강력 반발하며 타이완 인근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자 불필요하게 중국을 자극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겁니다.

미 공군은 이번 발사도 통상적인 시험발사로 이미 과거 3백 차례나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별히 중국의 위협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미 공군 발표내용 : 잠재적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국에 제공하기 위한 핵우산의 신뢰성을 측정하기 위한 시험 발사입니다.]

미국은 앞서 4월에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의 갈등 고조를 염려해 한차례 연기한 ICBM 발사를 아예 취소했습니다.

중국은 최근 한미일 3국이 하와이에서 실시한 미사일 추적 훈련에도 반발한 상황이어서 통상적인 시험 발사라는 미국 측 설명을 그대로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촬영 : 강연오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