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팔면 팔수록 엄청난 '손해'...한전, 겨울 앞두고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한전이 발전사에서 전력을 사 올 때 적용하는 도매가격이 지난달 1kw 시당 150원에서 이번 달 들어 역대 최고 수준인 200원대로 올라갔습니다.

반면 한전이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전기요금은 120원대에 머물러 있습니다.

전기를 팔수록 손해를 보는 한전의 적자 구조는 갈수록 깊어지는 양상입니다.

올해 1분기 7조8천억 원 적자에 이어 2분기에도 6조5천억 원 적자를 이어갔고, 전기 사용량이 많은 3분기에는 적자 규모가 더 커질 전망입니다.

한전이 발전사에 지급하는 전력 도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LNG 가격은 8월 들어 전 달 대비 40% 가까이 올랐습니다.

[유승훈 /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미래에너지융합학과 교수 : 전 세계적으로 LNG 비수기인 8월 초 시점에 SMP(전력도매가격)가 200원으로 폭등했다는 것은 굉장히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압박이 크다는 얘기거든요.]

앞으로 난방수요까지 더해지면 LNG 도입 가격은 더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에 들여오는 LNG 가격은 올해 1분기 33달러로 지난해보다 5배가량 올랐고, 10월 이후 선물 가격은 50달러를 넘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이 추진돼 LNG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지며 유럽 국가들이 LNG 구매 경쟁에 뛰어들어 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른 것입니다.

하지만 국내 LNG 재고는 저장용량의 30%대에 그쳐 앞으로 상당량을 추가 도입해야 하는 상황.

[가스공사 관계자 : 2021년보다는 저희가 재고 물량이 낮은 건 사실이지만 2020년이나 2021년 같은 경우엔 코로나 때문에 수요가 없어서 재고 물량이 높았던 거고요.]

이미 적자의 늪에 빠진 한전은 앞으로 들여올 LNG의 가격 상승분까지 전기 요금에 반영될 경우, 손실 규모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하지만 정부는 근본적 대책은 마련하지 못한 채 전기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한다는 방침만 밝히고 있어 한전의 장래는 어둡기만 합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영상편집:이은경
그래픽:김효진
자막뉴스:류청희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