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규제 강화 후폭풍...당뇨 환자 '날벼락'

실시간 주요뉴스

특수 제작된 아이스박스가 약국으로 들어옵니다.

당뇨병 환자에게 꼭 필요한 인슐린 등 생물체에서 유래한 원료로 만든 의약품인 생물학적 제재를 운반하는 장비입니다.

생물학적 제재의 냉장유통 규정은 지난달부터 강화됐습니다.

자동 온도기록장치를 설치한 차량과 용기를 사용해야 하고 그 기록도 2년간 보관해야 합니다.

이를 위반하면 최대 6개월 업무정지를 받는데 문제는 장비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 부담 등을 이유로 아예 운송을 꺼리는 업체가 많다는 겁니다.

[이호석 / 의정부시약사회 상임이사 : (아이스)박스 자체가 도매상에도 많지 않기 때문에 모든 약국이 받을 수 있는 건 아니고 그게 또 쉽지가 않죠. (다른 약국들은) 큰 대학병원 앞에 약국으로 가세요라고 많이 안내를 하고 있는 실정일 거예요.]

운송을 계속하는 업체도 예전과 달리 온도조절장치가 달린 아이스박스를 써야 하는 제약 때문에 운송 횟수를 줄이는 실정입니다.

당뇨 환자들은 상대적으로 인슐린 물량이 넉넉한 약국을 수소문해 찾아다니는 실정입니다.

[이찬희 / 대한당뇨병연합 환자가족위원회 이사 : 제천에 (사는 환자가) 병원을 알아봐도 없다고 그래서 일단 그러면은 다니는 병원이 서울이니까 예약이 안 돼 있더라도 급하게라도 오셔야 되는 방법밖에 없으니까 오셔라 얘기를 했는데 저는 그날 와서 인슐린이 그래도 좀 쉽게 구하시는 줄 알았어요. 그랬더니 약이 없다고 거기도….]

당뇨병 중에서도 특히 1형 당뇨병 환자는 췌장에서 인슐린을 만들지 못하기 때문에 인슐린 약은 꼭 필요한 생명줄과 같습니다.

식약처도 급히 환자단체의 의견을 듣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다만 인슐린만 따로 냉장유통 관리에서 제외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장기적으론 냉장유통 기반을 확충하되 당장 공급 부족을 해결할 대책도 시급해 보입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해당 영상에 나온 당뇨병 환자용 제제 중 수급 불안을 겪는 인슐린 제제가 아닌 제품이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촬영기자 : 고민철
그래픽 : 김효진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