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천장 뚫어 '기적의 생존'...반지하 덮친 수해 비극

실시간 주요뉴스

지나가기도 힘든 골목에 도로보다 한참 낮은 주택들.

잔뜩 쌓인 쓰레기와 젖어버린 물건들이 밤사이 악몽을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시간당 130mm가 넘는 폭우가 내린 밤, 이곳 반지하 방에 살던 50대 여성은 참변을 당했습니다.

빗물이 들어차기 시작했을 무렵 이 여성은 바로 옆집에 살던 가족과 함께 무사히 피신한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고양이를 구하러 다시 들어갔다가 결국, 빠져나오지 못했습니다.

[인근 주민·반지하 주택 거주 : 얼마나 착한데. 괜찮았어, 사람은. 아깝게 죽었지.]

10년 넘게 반지하 방에서 살았던 여성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던 거로 알려졌습니다.

비슷한 시각,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40대 자매와 13살 딸도 갑자기 들어찬 물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자매 중 언니는 다운증후군 장애인이었고 가장 역할을 하던 동생도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습니다.

걸어서 5분 거리 건물에선 마찬가지로 반지하 방에서 살던 한 남성이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일도 있었습니다.

집 전체가 물에 잠겼지만 천장을 뚫어 숨구멍을 만든 덕분에 극적으로 구조될 수 있었다는 게 목격자들의 설명입니다.

[박정환 / 목격자 : 저 창문을 다 떼고, 물 있는 사이로 (남성을) 꺼냈다니까. 한 두 시간 걸렸을 거에요.]

통계청에 따르면 재작년 기준 지하나 반지하엔 32만여 가구가 살고 있습니다.

이런 반지하 방은 지상보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싸 저소득층이 모여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지하 주택 거주민 : 할아버지가 상이 3급이에요. 아래를 못 쓰니까…(침수됐을 때 이웃들이) 끌어낸 거야, 짐짝 끌어내듯이. 그래서 살았지.]

간신히 목숨을 구해도 이들에겐 재난 이후가 더 막막합니다.

겨우 마련한 집이나 모은 재산이 통째로 날아가서 당장 생계가 걱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윤은주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도시개혁센터 간사 : 이런 재난 상황에서는 특별히 반지하나 주거 취약 계층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계속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경제적 취약 계층의 주거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가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해야….]

3년 전 영화 '기생충'이 세계의 주목을 받은 뒤 국토교통부는 반지하 가구 주거의 질을 올릴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정부의 대책 마련이 기약 없이 미뤄졌고 그 사이 수해는 이들을 휩쓸었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엽·최성훈
그래픽: 권보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