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물가 안 잡고 월급쟁이 잡아"...추경호 발언에 '폭발'

실시간 주요뉴스

[추경호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지난달 28일) :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서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주시고….]

추 부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직장인들의 거센 반감을 불러왔습니다.

대기업들의 임금 인상이 가파른 물가 상승에 기름을 끼얹을 수 있다는 취지였지만, 가뜩이나 월급 빼고 다 올랐다는 말이 나오는 지금, 왜 '월급쟁이'들에게 희생을 전가하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옵니다.

[익명 / 직장인 : 정부가 물가 오르는 걸 해결해야 하는데, 저희 월급이나 연봉으로 해결하려는 게 좀 아닌 거 같아요.]

[익명 / 직장인 : 왜 물가를 잡는다고 국민을 괴롭히느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직장인 월급부터 잡는다는 성토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다만 실제로 일부 대기업의 임금 인상이 노동자 전체의 급여 상승을 불러와,

전반적인 물가 상승을 견인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정환 / 한양대 경제금융학부 교수 : 대기업 노동자들 임금이 오르면 바로 밑에 기업들도 인플레이션 압력과 대기업 근로 조건에 따라 임금을 올릴 인센티브가 생기게 됩니다. 인플레이션 압력을 심하게 할 수 있는 기제가 될 수 있습니다.]

앞서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올해 초 급격한 물가 상승과 사회적 격차 해소 등을 이유로 대기업에 임금을 최소한의 수준으로 인상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현재 고물가 현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같은 외부적인 원인이 큰 만큼, 임금 인상 억제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수 있다는 전망도 적지 않습니다.

임금 계약은 노사 간 자율성에 맡기는 게 좋다는 겁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 임금 인상이 물가 인상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빠지지 않도록 한다는 취지는 이해할 수 있지만, 임금 자체는 기업과 근로자 간에 자율적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하는 부분이 더욱 중요할 거로 생각됩니다.]

높아진 물가만큼 임금을 올려달라는 노동자들의 요구도 큰 가운데 정부의 물가 문제 해결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주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