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쏟아진 미사일 비에 '쑥대밭'...러, 무자비한 분풀이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는 오데사 항 인근에 있는 9층짜리 아파트와 리조트 건물이 러시아군의 미사일에 맞아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밤중에 미사일에 피격된 아파트 건물이 일부 무너지면서 피해가 컸습니다.

리조트 시설에서는 어린이를 포함한 3명 이상이 숨졌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오늘은 오데사와 오데사 지역에 대한 미사일 공격으로 시작됐습니다. 많은 희생자들과 함께 아침이 시작됐습니다.]

미사일은 흑해 상공의 러시아 전투기에서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이터 등 외신은 이번 공격이 러시아가 흑해 최대 요충지로 꼽히는 뱀섬에서 철수를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점에 주목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막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철수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쫓겨났다고 주장합니다.

[올렉시 흐로모프 / 우크라이나군 준장 : 우크라이나군의 폭격과 미사일 공격 등에 버티지 못하고 러시아군이 뱀섬을 떠났습니다. 행복합니다.]

러시아가 하필 뱀섬과 가까운 전략 항구인 오데사항 인근 지역을 폭격했다는 점에서 뱀섬 철수의 분풀이를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 이은경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