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색다른 물건 만졌더니..." 北, 황당한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북한이 지난 4월 하순부터 급속히 전파됐다고 밝힌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입 경로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북한이 지목한 전염병의 최초 발생 지역은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 강원도 인제, 양구와 맞닿은 남북 최접경 지역입니다.

4월 초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에서 18살 군인과 5살 유치원생이 '색다른 물건'과 접촉했고, 코로나19 항체 검사에서도 양성으로 판정됐다는 게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같은 달 중순 이 지역에서 수도로 올라오던 여러 명이 발열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 가운데 발열자가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색다른 물건'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남쪽의 대북 전단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류영철 /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있게 대하고 출처를 철저히 해명하며 발견 즉시 통보하는 전 인민적인 감시체계, 신고체계를 강화하고…]

통일부는 우리 측의 전단 등을 통해 북측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입됐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반박했습니다.

민간단체가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가 북측이 바이러스 최초 접촉 시기로 언급한 때보다 늦고, 물체를 통한 감염은 과학적으로도 입증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차덕철 / 통일부 부대변인 :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그리고 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이며…]

이런 가운데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함으로써 민심을 잠재우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정성장 /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 많은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데 바로 이 고통의 원인이 남측에 있다고 이제 남측에 화살을 돌림으로써 북한 내부의 불만을 외부로 돌리고자 하는 그런 의도가 작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앞으로 대북 인도적 지원에 응할 가능성은 더 작아지고, 오히려 대남 비방 담화 등으로 공세의 강도는 올릴 거란 관측도 제기됩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촬영기자 : 염덕선
영상편집 : 서영미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