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尹, 대기 중 돌연 받은 통보...'외교 결례'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마드리드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회담.

회담장에 먼저 들어선 윤석열 대통령이 앤서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를 맞이합니다.

지난달 취임했다는 점에서 닮은 두 정상, 반갑게 악수하고는 바로 회담에 들어갔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양국 모두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앞으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합니다.]

40분 동안의 회담에서 에너지 기후변화 대응과 북한 비핵화 문제 등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윤 대통령은 호주가 강점을 가진 그린수소 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동참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하며 경제안보 협력을 강조했고,

알바니지 총리는 북한 비핵화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을 거론하며 권위주의가 미치는 역효과에 경각심을 함께 가져야 한다고도 언급했는데,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을 견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의 뒤이은 일정이었던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은 대기 중 갑작스레 미뤄졌습니다.

중립국이었던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 가입을 신청해 관련 협상이 진행됐는데 튀르키예, 즉 터키가 완강히 가입을 반대하면서 일정이 길어졌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습니다.

언제 면담이 이뤄질지는 불투명한데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앞서 윤 대통령과 핀란드 대통령이 잡았던 첫 정상회담도 나토 가입 협상 문제로 일정이 취소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시각으로 오늘(29일) 밤에는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나토 일정의 핵심인 동맹국-파트너국간 정상회의에서 3분 연설에 나섭니다.

한국-나토 간 지리적 협력 확대를 제안하는 동시에 북한 비핵화를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1차장 : 나토 동맹국들이 한국을 일관되게 지지해 온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 북한의 비핵화를 도모하는 데 있어 나토 동맹국과 파트너국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협력을….]

가장 관심이 쏠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서도 역시 북핵에 대한 공조가 이슈가 될 전망인데, 짧은 회담인 만큼 얼마나 깊이 있는 대화가 오갈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YTN 박소정입니다.

촬영기자 : 권석재·곽영주
영상편집 : 박정란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