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불타는 테슬라 전기차...이렇게까지 해야 꺼진다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의 한 폐차장에서 시커먼 불길이 솟아 오릅니다.

충돌 사고로 폐차 처리된 테슬라 전기차에 불이 난 것입니다.

소방관이 소방 호스로 물을 퍼부으며 불을 끄려고 시도하지만 불은 꺼진 듯 하다가 계속 되살아나며 좀처럼 꺼지지 않았습니다.

소방관들은 배터리에서 방출되는 가스와 열기로 불이 계속 붙을 수 있다고 결론 내고 배터리 자체가 물에 잠길 수 있도록 물 웅덩이를 만들었습니다.

트랙터를 이용해 땅을 판 뒤 여기에 물을 채운 후 테슬라 차를 이 물웅덩이에 집어넣어 겨우 불길을 잡았습니다.

폐차장이었기에 가능한 해결책이었습니다.

새크라멘토 소방당국은 웅덩이에 채운 물은 만7천 리터로, 웬만한 건물 화재 진압에 사용되는 양과 맞먹는다며 소방관 12명이 1시간 넘게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테슬라의 긴급 대응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모델S 차량의 배터리에서 불이 날 경우 배터리에 직접 물을 뿌려 불을 끄는데 꼬박 24시간이 걸리고, 만천 리터에서 3만 리터 사이의 물이 필요합니다.

지난해 4월 텍사스주에서 테슬라 모델S 차량이 충돌 사고 뒤 화염에 휩싸였을 때는 소방대가 7시간 동안 약 10만6천 리터의 소방수를 쏟아부은 뒤에야 불이 꺼졌습니다.

이 소방수의 양은 미국 일반 가정이 2년간 쓰는 양과 맞먹습니다.

소방서 측은 이번에는 차를 웅덩이에 집어넣었기 때문에 물을 아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반 내연기관 차는 불을 끌 때 전기차의 100분의 1 정도인 천 리터의 소방수가 필요합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이미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