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윤리위 "측근 징계 절차"...이준석, 중대 갈림길

실시간 주요뉴스

저녁 7시부터 5시간가량 마라톤 회의를 진행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하지만 '성 접대 증거인멸 의혹'이 불거진 이준석 대표의 징계 여부를 결론 내진 못했습니다.

윤리위는 2주 뒤인 다음 달 7일, 직접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결정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예단해서 징계하겠다고 결정하고 소명을 듣는 건 아니니까요. (이 대표에게) 출석을 요청했습니다.]

대표실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이준석 대표는 판단을 미룬 윤리위를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길어지는 절차가 당의 혼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걸 모든 구성원이 알고 있을 텐데 길어지는 이유가 궁금하고….]

윤리위는 다만 성 접대 의혹 제보자를 직접 찾아갔던 이 대표의 측근, 김철근 정무실장에 대해선 만장일치로 징계 논의를 개시하기로 했습니다.

회의에 불러 90분 동안 입장을 들었지만,

[김철근 / 국민의힘 당 대표 정무실장 : 저는 충분히 소명했습니다. 이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아직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이유입니다.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 : 우리가 아직 의혹이 좀 덜 풀렸습니다. 조금 더 우리가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할 것 같다는 판단 아래….]

회의 도중, 이 대표 측과 윤리위 사이 날카로운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 대표 측은 윤리위가 회의록도 작성하지 않고 있다고 반발했지만, 이양희 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고, 출석 요청을 거부당했다는 이 대표의 주장을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성 접대 의혹 연루자인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 측은 최근 이 대표 측의 회유와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김소연 / 김성진 대표 법률대리인 : 수사에 있어 묵비권을 행사하고, 이준석 성 상납 사건 자체를 모른다는 내용의 서신을 써주면 윤리위에 제출하겠다는 말도 전했다고 합니다.]

이 대표 측은 일방적 주장이란 입장이지만, 관련 의혹은 출구를 모르고 확산하는 상황.

여기에 측근에 대한 징계절차까지 시작되면서, 이 대표의 정치적 입지가 더욱 중대한 갈림길에 서게 됐단 분석이 나옵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원·진형욱
영상편집 : 전주영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