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시작된 '보복 여행'...'항공 대란'은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이쯤 되면 공항이라 부르기도 민망할 정도입니다.

항공권 구하려는 줄이 끝도 없이 이어졌습니다.

공항 한편에 자리 잡고 장기전을 준비하는 승객마저 눈에 띕니다.

[승객 : 한 시간 넘게 줄 서 있는데, 한 명만 탑승 수속을 했습니다. 온종일 여기 있을 것 같습니다.]

이달 미국의 항공 승객은 지난해보다 절반가량 늘었습니다.

유럽이나 호주 관광지가 일제히 문을 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비행기를 타지 못한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지난 17일 취소된 항공편만 9천 건입니다.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항공사들이 조종사와 승무원을 줄였기 때문입니다.

수요는 갑자기 늘었는데,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형국입니다.

[존 홀랜드-케이 / 영국 히스로 공항 최고경영자 : 산업에 제동을 걸고 실직으로 이어지기는 쉽지만, 갑자기 다시 문을 열면 규모를 키우기 힘듭니다.]

항공업계는 나라별로 제각각인 코로나 대응이 불만입니다.

정부의 잘못된 대응이 엄청난 비용 증가를 가져온다는 주장입니다.

[윌리 월시 / IATA 사무총장 : 아시아에는 회복하기까지 갈 길이 먼 지역이 있습니다. 현재 중국의 재개방에 보수적인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짧은 시간에 전문성이 필요한 항공 인력을 늘리기는 쉽지 않습니다.

특히 조종사 부족 사태는 길게는 5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예상입니다.

묶였던 발은 풀렸지만, 준비가 덜 된 항공업계 혼란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김서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