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서방은 이미 대비 중"...'우크라 전쟁' 암울한 관측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 북부 하르키우 인근 수미 지역의 가옥들이 화염에 휩싸입니다.

휴일 이른 아침,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민가 10여 채가 불탔다고 우크라이나 정부가 밝혔습니다.

친러 반군이 장악한 동부 도네츠크의 한 시장에도 포탄이 떨어지면서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올가 카라고디나 / 도네츠크 주민 : 폭발 소리가 엄청났어요. 어디서 무슨 폭탄이 터지는지 모릅니다. 쉴 새 없이 떨어집니다.]

우크라이나군은 동부 격전지 세베로도네츠크 부근에서는 일부 러시아군의 공격을 물리쳤다면서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군이 잇따라 패배해 퇴각하고 있다며, 장거리 미사일로 우크라이나군 지휘부와 무기들을 파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고리 코나셴코프 /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 우크라이나군이 큰 피해를 봐서 무기를 다루는데 숙련되지 않은 병사들이 전투에 투입되고 있습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포격이 이어지는 남부 도시 미콜라이우와 오데사를 잇따라 방문해 남부지역을 반드시 탈환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우리는 남부 지역을 누구에게도 내주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모든 것을 되찾고 바다를 지킬 것입니다.]

또 남부 항구를 통한 식량 수출을 재개하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며 병사들과 의료진을 격려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잇단 최전방 방문을 통해 결사항전 의지를 강조하고 있지만, 전력 열세에 따른 전쟁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주 존슨 영국 총리가 장기전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힌 데 이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전쟁이 수년간 계속될 것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도 '종전' 없이 장기 대치 상태를 이어갈 수 있다고 분석하는 등 서방이 이미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YTN 김응건입니다.

영상편집 : 박정란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