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호재만발' 수도권 집값...1년 만에 딴 세상

실시간 주요뉴스

경기도 안양 인덕원역에서 가까운 한 대단지 아파트,

광역급행철도, GTX 신설 호재에 힘입어 지난해 전용면적 84제곱미터가 12억4천만 원까지 급등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4억 원 넘게 떨어져 8억3천7백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인덕원 부동산 중개업소 : (파는 사람은) 비과세 받으려고 싸게 올리고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실거래 가격 최근 것 보니 이 가격에 했는데 그러니 더 싸게 내리고…. 파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렇게 내려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고 그러다 보니 계속 떨어지고 있었던 것이죠.]

근처 대단지 아파트 같은 평형도 16억3천만 원에서 12억5천만 원으로 1년 사이 4억 원가량 하락했습니다.

전철역에서 가장 가까운 인덕원마을 삼성아파트 전용 59제곱미터도 지난해보다 2억5천5백만 원 떨어졌습니다.

GTX 정차역 수혜지로 급등했던 송도와 평택, 화성 동탄 아파트 등도 일제히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화성동탄 부동산 중개업소 : 동탄역은 트램이라든가 GTX라든가 그런 것 봐서 충분히 좋아진다는 기대 있는데도 일단 전체적인 (경제) 분위기가 많이 반영되는 것 같아요.]

결국, GTX 호재로 급등했던 수도권 아파트가 금리 인상 등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규정 / 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실제 완공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되는 GTX 기대감이 반감된 가운데 금리 인상이나 급등한 집값에 대한 부담에 다주택자 매물 출시까지 겹치면서 수도권 외곽에서 거래감소와 함께 가격 하락 조정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불안한 국내외 경제 상황과 서울 중심부의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는 심리와 맞물려 당분간 수도권 GTX 수혜 아파트는 조정기를 겪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촬영기자 : 김종완
그래픽 : 박유동
VJ : 안현민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