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중국인들 '대탈출' 우려...中 정부, 발등에 불

실시간 주요뉴스

얼어붙었던 상하이에도 조금씩 생기가 돌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다중이용시설 영업이 재개되지 않아, 자원봉사자들은 길가에 간이 미용실을 차렸고, 식료품점에선 가격 흥정도 오갑니다.

하지만 제한된 외출이라도 가능한 지역은 극히 일부.

바깥출입을 위해선 '가구당 한 명만 나갈 수 있다'고 적힌 통행증에 방역 요원의 확인을 받아야 합니다.

“여기(통행증)에 표시할게요. 손을 치워주세요.”

대중교통도 일부 노선만 운행이 간신히 재개된 터라,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리쟈위엔(가명) / 상하이 : (병원가세요?) 네 (봉쇄 기간 동안 병원 가셨어요?) 못 갔어요. (지하철 재개되니 어떠세요?) 가다가 갈아탈 차가 없을까 봐 걱정되네요. (목적지까지) 갈 수 있을지 아직 몰라요. 안 되면 한참 걸어서라도 가야지요.]

사정이 이렇자, 번거로운 절차를 밟고서라도 상하이를 떠나려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도 베이징도 확진자가 급증해 봉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서, 최근 중국에서는 아예 '이민'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15일 중국의 소셜 미디어 '위챗'에서는 '이민'이라는 키워드가 1,600만 번 검색됐고 4월에는 네 배 이상 증가한 데 이어, 5월에는 하루 1억 번 넘게 검색됐습니다.

[마이크 / 미국 이민 전문가 : 2019년에는 (이민을) 문의하는 분들이 1년에 100명에서 200명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2022년에 들어서 특히 3월과 4월에는 매일 100명씩 문의가 오고 있습니다.]

오랜 '제로 코로나' 정책에 지칠 대로 지친 이들이 다른 도시는 물론 해외 이주까지 고려하는 상황.

중국 정부는 최소한의 출국만 허용하겠다고 밝히며 인재 유출을 막겠다는 입장입니다.

상하이에서 YTN WORLD 박승호입니다.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