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美 놀라게 한 안보협정...中 "우린 국제 질서 수호자"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 장관의 연설이 전제부터 틀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중국은 국제 질서의 수호자라면서 세계 질서를 위협하는 나라는 미국이라는 겁니다.

특히 이번 대중국 정책은 중국의 발전을 막고 패권을 유지하려는 것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의 국내외 정책을 흠집 내고 중국의 발전을 억압해 미국의 패권을 지키려는 게 목적입니다. 중국은 강력한 불만을 표시합니다.]

중국은 또 타이완을 부추겨 독립을 조장하는 것은 내정 간섭이고 현상 변경이라며 반박했습니다.

타이완을 무력으로라도 통일시키겠다는 기존 정책이 변함이 없다는 점도 재차 확인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타이완 문제를 해결하고 조국의 완전 통일을 실현하는 것은 중국인들의 공통된 염원이자 확고한 의지입니다. 어떠한 타협과 양보의 여지도 없습니다.]

남태평양 8개국을 순방 중인 왕이 외교부장은 키리바시를 방문해 '저인망식' 외교를 이어갔습니다.

중국은 지난달 솔로몬과 군대 파견까지 가능한 안보협정을 체결해 미국과 호주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번 방문을 통해 중국은 남태평양 10개국에 경찰을 파견하는 협정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맞서 미국 주도의 쿼드 참가국인 호주가 외교 장관을 피지에 급히 보내 대응에 나섰습니다.

미국의 정책을 중국이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두 나라의 대립이 더 심해지고 일상화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영상편집 : 오훤슬기
그래픽 : 이은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