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버티던 우크라이나 군...사실상 러시아에 '항복' 선언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법원에 피고인 바딤 시시마린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부사관인 시시마린은 지난 2월 28일 62살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판사의 추궁에 시시마린은 자신의 범죄를 순순히 시인했습니다.

[바딤 시시마린 / 러시아 군인 : (죄를 완전히 인정하십니까?) 예. (법정에서 증거 제시를 거부하지 않습니까?) 예.]

혐의가 모두 인정되면 시시마린은 최대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검찰은 지금까지 러시아군 전쟁 범죄 만천여 건을 파악했으며, 피의자 50여 명을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폐허로 변한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뒤로 한 채 한 무리의 병사들이 나타납니다.

마리우폴에서 80일 넘게 버티다가 우크라이나 정부의 퇴각 결정으로 투항한 군인들입니다.

짐 검사와 몸수색을 받은 군인들은 건강 상태에 따라 병원이나 수용소로 옮겨질 예정입니다.

사흘 사이 투항한 우크라이나 군인이 천 명까지 늘었습니다.

[이고리 코나셴코프 /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 마리우폴에서는 아조프 민족주의자들과 아조우스탈 공장에서 막힌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항복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투항 군인들을 데려오기 위해 포로 교환 협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일부에서 재판에 넘겨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아 포로 처리 과정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영상편집 : 정치윤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