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빼앗긴 고향 되찾았지만, 갈 곳 잃은 우크라이나 마을 주민들 [국경없는영상]

실시간 주요뉴스

우크라이나군이 탈환한 하르키우 인근 마을 주민들이 고향으로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일상은 돌려받지 못 했습니다.

그리웠던 고향에 돌아온 주민들이 마주해야 한 건 정든 집이 아닌 참혹한 현실이었습니다.

무너진 집과 건물, 온통 폐허가 돼버린 마을 모습에 주민들은 결국 눈물을 터트립니다.

“너무도 그리던 고향이었는데, 집이 없어져버렸네요. 이제 어디서 어떻게 살아야할지 막막합니다.”
-타티야나 포치발로바 씨

“이 잔해들을 다 치워야겠죠. 그나마 상태가 괜찮은 이웃집에서 같이 살자길래 그러기로 했어요.”
-니콜라이 리얀코 씨

하루아침에 뺏겨버린 터전과 일상, 언제쯤이면 온전히 되돌려 받을 수 있을까요?



YTN 강승민 (happyjournalist@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