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2030세대 아파트 '영끌' 매입...금리 오르거나 집값 하락하면?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해 2030 세대의 전국 아파트 매입 비중은 31%로 집계됐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집계를 처음 시작한 2019년엔 28.3%, 이어 2020년 29.2%를 기록했는데, 처음으로 30%를 넘어선 겁니다.

특히, 서울은 2019년 31.8%, 2020년 37.3%에서 크게 늘어 41.7%를 차지했습니다.

직주근접형의 도심이나 전셋값은 높지만, 집값은 상대적으로 낮은 곳의 매입 비중이 높았습니다.

소형 아파트가 많은 강서구는 51.5%에 달했고 성동구 51.1%, 노원구 49.3%였습니다.

이들 세 지역은 9억 원 이하 중소형 아파트가 많아 주택담보대출이 가능한 데다 전셋값 비중이 높아 '갭 투자'가 비교적 쉽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 3구는 2030 세대의 매입 비중이 작아 강남구 26.7%, 서초구 32.5%, 송파구 37.8%였습니다.

하지만 금융당국이 대출을 규제하고 금리가 오르기 시작한 지난해 8월 이후 서울에선 2030 세대의 매입 비중이 다소 줄었습니다.

지난해 7월 44.8%까지 치솟았다가 12월엔 38.0%까지 떨어진 겁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 : 2030 세대들이 집값이 더 오를지 모른다는 초조감에 대출을 최대한 끌어들여 높은 가격에 집을 샀기 때문에 금리가 오르거나 집값이 하락하면 고통이 커질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올해 두세 차례 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여 대출로 아파트를 마련한 2030 세대의 고민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영상편집 : 한경희
그래픽 : 지경윤
자막뉴스 : 이형근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