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귀성·귀경길 어쩌나...설 연휴 날씨 꼭 보고 가세요

실시간 주요뉴스

1월 중∼하순 포근한 겨울…설 연휴 다시 추워져
설날, 중부에 많은 눈…성묘길 교통 불편 우려
해상 귀성길 날씨 양호…귀경길, 풍랑특보 가능성
1월 하순 들어 한파가 주춤하고 있습니다.

기온이 예년보다 4~5도 높아 포근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하지만 설 연휴에는 다시 겨울의 심술이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연휴 첫날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져 토요일과 일요일 서울 기온이 영하 7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한낮에도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물며 겨울답게 춥겠습니다.

설 전날과 설 당일에는 기온이 다시 오르지만, 날씨 상황은 더 나빠집니다.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서울 등 내륙 곳곳에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어 성묘길에 큰 불편이 우려됩니다.

[한상은 / 기상청 기상전문관 : 2월 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기온이 낮은 지역, 서풍 기류가 들어올 때 산악과 지형과 부딪히는 지역, 경기 동부나 강원 영서가 되겠는데 이 지역은 대설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보이고 주 강수대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닷길은 귀성길은 편안하겠지만, 귀경길에는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예고됐습니다.

기상청은 설 연휴 마지막 날,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며 섬 지역에서는 사전에 배편 결항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