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일촉즉발의 러시아-우크라이나...미군 8천500명이 받은 명령

실시간 주요뉴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미군 8천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대비 명령을 내렸습니다.

[존 커비 / 미 국방부 대변인 : 전체적으로 볼 때, 장관이 경계 태세를 강화한 병력의 수는 약 8,500명에 달합니다.]

커비 대변인은 필요 시 촉박한 통보에도 유럽에 배치될 수 있도록 대비태세를 높이라는 명령이 내려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토가 필요로 할 경우 해당 미군 병력 대부분이 나토 신속대응군에 참여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명령을 받은 병력에는 전투여단과 병참 부대, 의료·방공 지원, 첩보·감시·정찰부대 등이 포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평시 배치 준비에 10일이 주어졌다면 이제는 5일이 주어지는 것이라면서 유럽에 이미 주둔 중인 미군이 이동하게 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오스틴 장관의 이날 지시는 바이든 대통령이 수천 명의 미군 병력을 동유럽과 발트해 지역 나토 동맹국에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의 보도 하루 뒤에 이뤄졌습니다.

[젠 사키 / 미 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모든 시나리오에 대해 동맹국들과 협의해 왔습니다. 우리는 항상 유럽 동쪽의 동맹국들을 강화하겠다고 말해 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럽의 지도자들과 화상 통화를 하면서 동맹을 다졌습니다.

백악관은 미국과 유럽 정상들이 우크라이나 국경에서의 러시아 군사력 증강에 대한 계속된 우려를 재확인하고,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상들은 최근 잇따라 열린 서방과 러시아와의 대화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외교적 해결책에 대한 희망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임현철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