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죽음의 방역"...정신병동 집단감염이 남긴 것은?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 바이러스가 집단 발생한 경북 청도 대남병원의 환자가 숨지면서..."

"정신병원이 사실상 통째로 감염된 겁니다."

"지금까지 나온 국내 사망 사례 가운데 6명이 '청도 대남병원'과 관련돼 있습니다."

정신 병동에 퍼진 바이러스.

그 안에서, 사람들이 죽어갔습니다.

이 영상은 2020년 2월 26일 청도 대남병원으로 달려간 의료진들이 당시의 참상을 기록하기 위해 직접 촬영한 것입니다.

[이재운 / 국립부곡병원 간호사 (대남병원 파견) : 토사물이라든지 구토는 여기저기 있는데 이제 치우지는 못하고 있고, 말 그대로 환자들끼리 뒤엉켜서 어떤 재난 수준의 처참한 상황이었죠.]

정신 병동 입원 환자 103명 가운데 101명 감염. 7명 사망.

코호트 격리는 감염병 대응 수단이 아니라, 사실상의 포기 선언이었습니다.

의료진들은 고립된 공간에서 사투를 벌였습니다.

[윤민준 / 국립부곡병원 간호사 (대남병원 파견) : 김장 비닐봉지로 (오염 구역 구분을) 했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특수 코팅된 것도 아니고, 비닐봉지에 박스 테이프를 덕지덕지 붙여서… (방호복) 벗고 그 비닐을 나서는 순간 손 소독제로 세수했던 기억이 나거든요. 너무 찝찝하니까.]

확진자와 비확진자 구분 없이, 증상별 대응 방침도 없이, 환자들이 코호트 격리라는 이름 아래 방치됐습니다.

[백재중 / 신천연합병원 원장 (前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대표) : 굉장히 밀집된 공간에 몰아넣는 것은 죽음의 방역이었죠. 그러니까 방역 자체가 아무 생각 없이 그런 조치를 했던 거고요.]

감염병 환자들을 받을 공공병원은 없었습니다.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 대구에도 여러 병원들이 있는데 (대남병원) 환자들을 받을 병원이 없는 거예요. 코호트라는 것은 그분들을 놔두고 지켜보는 거거든요. 그냥 서서히 가라앉는 그래서 그게 마치 세월호 가라앉듯이….]

결국 감염병 치료가 가능한 병상을 확보해 죽음의 병동에서 환자들을 꺼낸 건, 현장에 있던 의료진이었습니다.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 제가 (환자들) 다 뺍니다. 다 빼도록 합시다. 차관한테 전화하세요. 이렇게 하는 순간 (보건복지부 공무원의) 그 안도의 눈빛은…. 해결됐다. 그런 느낌 있잖아요.]

세계가 부러워하는 'K 방역'

이제는 그 단어 뒤에 숨겨진 현실에 눈을 떠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 K 방역이 의료라고까지 싸잡아 사고하게 된 거예요. 의료는 없었어요. 방역이라는 행정 대응이 가져온 부분이 의료 대응의 취약성을 만들어 낸 거예요.]

2년 전, 청도 대남병원의 비극은 위급 상황에서 이른바 '콘트롤 타워', 즉 국가의 부재가 어떤 비극을 불러오는지, 그리고 우리가 왜 공공의료를 튼튼히 해야 하는지 말하고 있습니다.

YTN 고한석입니다.

촬영편집 : 김종필
자막뉴스 : 김서영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