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베이징 갈 때 임시 휴대폰 가져가라"...중국 외교부의 입장은?

실시간 주요뉴스

동계 올림픽 개막을 보름 정도 앞두고 베이징에는 선수들의 입국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영국과 네덜란드는 중국에 가는 선수들에게 임시 휴대전화를 가져가라고 권고했습니다.

기존에 쓰던 것을 갖고 가면 개인 정보나 데이터가 해킹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다며 반박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괜한 트집 잡기라는 듯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부 국가가 중국의 소위 인터넷 보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는데 이것은 남을 비난하면서 없는 것을 지어낸 것입니다.]

하지만 영국과 네덜란드에 이어 미국과 캐나다, 호주도 똑같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선수들에게 원래 쓰던 스마트폰뿐 아니라 노트북도 갖고 가지 말라고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한 보안업체는 베이징 올림픽 전용 앱인 '마이 2022'의 보안이 취약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데이터 유출 우려가 있고 '톈안먼 사태' 같은 예민한 단어는 검열까지 된다는 겁니다.

이걸 피하려면 임시 휴대전화는 물론 임시 이메일 계정도 만들라고 주문했습니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중국의 개인에 대한 통제와 정보 보호 문제가 다시 논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촬영편집 : 고광
그래픽 : 우희석
자막뉴스 : 이형근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