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경찰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충격적인 이야기

실시간 주요뉴스

갓 자정을 넘긴 시간, 서울의 한 대형 병원 의사로부터 경찰에 신고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중환자실에 들어온 생후 2개월짜리 아기가 학대당한 것처럼 보인다는 신고였습니다.

[서울 대형병원 관계자 : 아이가 학대로 이렇게 신고가 나갔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이가 재원하고 있다는 정도까지 파악됐고….]

남자아기는 의식을 잃은 채 갈비뼈 곳곳이 부러져 있었고, 뇌출혈 증세도 보였습니다.

양쪽 망막엔 출혈이, 몸 곳곳에선 멍이 발견됐습니다.

부모는 애초 아기를 안고 동네 의원을 찾았다가 병원 두 곳을 더 옮겨 다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모는 오전에 체온이 떨어지고 호흡이 가빠진 아이를 데리고 주변 의원과 대형병원을 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직접 119에 신고한 적은 없습니다.

경찰은 병원에서 아이 상태를 확인한 뒤 경기도 성남 자택으로 돌아간 부모를 찾아가 면담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당시 부모는 애를 돌보다가 생긴 상처라며 학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성남시 관계자 : 너무 꽉 잡았고 그런 식으로 너무 과하게 하다가 눌려서 그런 게 아닐까 하는 식으로 얘기했나 봐요.]

경찰은 아기가 심하게 다치게 된 경위를 파악한 뒤 부모에게 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촬영기자 : 유준석
영상편집 : 정태우
그래픽 : 황현정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