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눈앞을 가리는 순간 “와 이대로 죽겠구나...” [제보영상]

실시간 주요뉴스

1차로를 달리던 차량 앞으로 갑자기 큰 물체가 날아옵니다.

나무 합판으로 추정되는 이 물체는 차량 보닛에 그대로 충돌 후 뒤로 날아갔습니다.

순간 사고 충격으로 차량은 휘청거렸고, 보닛은 심하게 구겨졌습니다.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더니 합판은 앞서 3차로를 빠른 속도로 달리던 트럭에서 날아온 것이었습니다.

피해를 당한 운전자 A 씨는 YTN plus와의 통화에서 “합판이 앞을 가리는 순간 ‘이제 죽겠구나...’싶었다. 차가 흔들리는 걸 붙잡고 겨우 정신을 차렸다. 트럭은 주행을 멈추지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당시 A 씨가 경적을 울리며 뒤쫓았지만 트럭은 그대로 현장을 달아났습니다.

또 A 씨는 “사고 후 이튿날 트럭 운전자는 잡혔지만, 약 1주일이 지난 후에야 ‘죄송하다’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라며 “현재 사고 충격으로 허리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사고가 트라우마로 남아서 화물차만 보면 너무 힘들다. 다시는 이런 사고가 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제보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사고 후 약 3주가 흐른 지금, 경찰 조사는 계속 진행 중입니다.


[영상 : 시청자 제보]

YTN PLUS 강재연 (jaeyeon91@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