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위층이 너무 시끄러워요"...계속된 아파트 소음의 정체

실시간 주요뉴스

전라북도 익산에 있는 한 아파트.

오전 9시 반쯤 경찰차 1대가 들어옵니다.

이어서 10분가량 간격으로 소방 구조대와 구급차가 도착합니다.

아파트 13층에 혼자 사는, 다리가 불편한 77살 노인이 한동안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지인들과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신고 때문입니다.

응답이 없자 구조대가 아파트 문을 강제로 열어 봤더니 할아버지는 안방 화장실에 갇혀 있었습니다.

[김순호 / 전북 익산소방서 구조대원 : 화장실 문이 고장 나 있고, 파손된 상태에서 강제 개방해서 들어가니까 할아버지가 (누워서) 벽에 기대어 거동을 잘 못 하더라고요. 사람은 알아보는데….]

어떤 이유인지 화장실 문이 고장 났고, 그 사이 화장실에 들어간 할아버지가 갇혀버린 겁니다.

아파트 화장실에 갇혀 있던 할아버지는 문을 두드리는 방식으로 시끄럽게 하면서 구조를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리사무소에 13층 위층에서 밤에 시끄럽게 소리를 낸다는 소음 민원이 접수됐다는 겁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 추정되는 것이 시끄럽다고 하니까…. 시끄럽다는 민원이 들어온 게 이틀 됐습니다.]

다행히 구조된 할아버지는 건강 상태에 큰 이상이 없어서 구조 당일 오전에 병원 응급실에서 바로 퇴원했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소음 민원이 접수된 이틀 전부터 할아버지가 화장실에 갇혀 있던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다만 연락 두절 기간이 두 주가 넘는다는 지인들의 말에 따라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오점곤입니다.

촬영기자 : 여승구
자막뉴스 : 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