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오미크론 변이, 과거 유행 때 볼 수 없었던 모습"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변이가 가장 거세게 확산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가우텡주에 있는 한 병원,

코로나19 병동에 있는 환자 42명 가운데 70%는 산소 치료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나머지 중 9명은 코로나19에 따른 폐렴 증상을 겪었고, 4명은 코로나19와 무관한 기저 질환으로 산소 보충 치료를 받았다고 의료진은 전했습니다.

남아공 의학연구위원회는 "과거 유행 때 볼 수 없었던 모습"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변이 확산 때는 병원에 오는 환자 대부분이 산소 치료를 받아야 했다는 겁니다.

앞서 오미크론 검출을 처음 세계에 알린 쿠체 박사도 비슷한 사례를 보고했습니다.

[안젤리크 쿠체 / 남아공 의사협회장 : 우리는 임상적으로 산소 요구량이 모든 환자들에게서 정상적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다른 동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오미크론 환자들의 입원 기간도 다른 변이 확산 때보다 훨씬 짧았습니다.

이 병원 입원환자 166명의 평균 입원 기간은 2.5일, 이전 18개월간의 평균치인 8.5일을 크게 밑돌았습니다.

같은 기간 사망자는 10명으로, 사망률은 6%대에 머물렀습니다.

보고서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중환자와 사망자 통계가 "과거 유행 초기와 비교해 매우 다른 양상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이번 보고서는 소수를 대상으로 한 초기 분석 결과여서 오미크론 변이가 덜 치명적이라고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의료진은 밝혔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