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오미크론' 변이 이미 다 퍼졌나...새로 밝혀진 내용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에서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20건 이상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보건당국은 지역감염도 이미 시작됐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국은 대중교통과 상점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부스터 샷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내년 1월 말까지 18세 이상 부스터 샷 완료 목표를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을 예정입니다.]

프랑스도 상황이 악화하고 있습니다.

일일 코로나19 확진이 5만 명가량으로, 주말에는 3차 유행 때보다 심각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사례도 늘어날 것이란 예상입니다.

독일, 벨기에 등 유럽연합 10개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은 40여 건을 훌쩍 넘었습니다.

특히 네덜란드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에 '오미크론'을 보고하기 전부터 이미 감염자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럽 안에서 더 빠르고 광범위한 확산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우려되는 대목입니다.

그동안 각 나라는 아프리카 남부지역 국가들에 대해서만 국경을 봉쇄해왔습니다.

[시릴 라마포사 / 남아공 대통령 : 우리 경제와 국민의 생계에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즉시 결정을 철회하고 금지 조치를 해제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런 제한을 유지하는 데에는 과학적 근거가 전혀 없습니다.]

네덜란드의 발표로 '오미크론'이 언제 어디서 처음 발생했는지 파악하는 게 어려워지며 세계 각국의 방역대책이 더 힘들게 됐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최연호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