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오미크론, 이 정도 전파력이라면..." 美 전염병 권위자의 말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지구촌 곳곳 확진…전 세계 비상
영국, 이탈리아, 벨기에 등에 이어 호주도 감염 확인
독일·네덜란드·체코에서도 '오미크론' 의심 환자
파우치 "오미크론, 미국에서 확산하는 것은 기정사실"
남아프리카공화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폭발적으로 증가
전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변이바이러스 '오미크론' 감염이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호주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여행을 다녀온 무증상자 2명도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국,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벨기에, 이스라엘, 홍콩에 이어 감염 나라가 또 늘어난 겁니다.

이스라엘은 현재 7건의 의심 사례가 있는데 이 가운데 3명은 해외여행을 하지 않아 2차 감염 가능성도 대두 되고 있습니다.

독일과 네덜란드 체코 등지에서도 '오미크론' 의심 환자가 나온 상태입니다.

네덜란드는 암스테르담 공항에 도착한 남아프리카발 여객기 두 대에서 61명의 승객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으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 소장도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미국에서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이 정도 전파력을 갖춘 바이러스라면 미국에서 확산하는 것은 기정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미크론'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3천2백여 명으로 두 달여 만에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에 '오미크론' 감염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과학자들 사이에서는 90%가 '오미크론'에 의한 것이라는 추정도 나옵니다.

'오미크론'의 증상이 비교적 가볍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불확실한 데다, 무섭게 확산하고 있어 전 세계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그래픽 : 정지원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