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어린이집 다녀온 아이가 내뱉은 낯선 말...경악한 학부모

실시간 주요뉴스

뱀이라는 단어가 나오자 선악과 이야기를 하는 아이.

커피를 많이 마시면 지옥에 간다는 말을 꺼내 부모님을 놀라게 하기도 했습니다.

["(지옥 이야기 누가 알려줬어?) 원장 선생님이."]

또 다른 아이는 종교 이야기를 비밀로 하라 배웠다고 말합니다.

["선생님이 '집에 가서 엄마한테, 엄마 아빠한테 말하지 마' 이렇게 했어."]

아이들은 모두 경기 오산시에 있는 국공립어린이집을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죽음·지옥 같은 낯선 단어를 꺼내는 등 아이들 행동이 조금씩 이상해졌습니다.

결국, 학부모들은 어린이집에 찾아가 설명을 요구했고 원장 주도로 매주 종교 교육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학부모 : '예배를 드린다.' 이런 소리가 들리니까 '무슨 소리냐 부모 동의 전혀 없었는데' 해서 월요일 원장 선생님 찾아뵀더니 다 인정하시고….]

학부모 모두는 이런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설명도 없었다고 말합니다.

국공립어린이집이라 믿고 맡겼기에 배신감은 더 큽니다.

[학부모 : 국공립이랑 사립 어린이집이랑 뭐가 다른지…. 도대체 시청에서는 이런 (어린이집) 관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 전혀 모르고 저희는….]

다른 선생님들 역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항의했지만, 원장의 확고한 철학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어린이집 선생님 : 몇 번 (종교 교육은 아닌 것 같다) 말씀드렸는데 그런 부분이 쉽게 수용되지는 않았습니다.]

확인 결과 원장은 또 다른 선생님 한 명과 함께 경기 성남시의 한 교회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주요 교단들에서 이단과 사이비 등으로 규정한 것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원장은 종교 수업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지만, 모두 좋은 마음에서 한 일이라고만 답했습니다.

[어린이집 원장 : 코로나 때문에 하지 못하고 있다가 최근에 한 5분…. 저는 다 이제 조사받을 거예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종교 강요 등 행위가 아동복지법상 정서적 학대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CCTV를 확보한 뒤 포렌식 작업 등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자체 조사에 나선 지자체는 최근 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한 뒤 대응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내놨습니다.

[지자체 관계자 : 아이들 보육을 빨리 정상화하는 게 최선이기 때문에 거기 초점 맞춰서 지금 대체 원장 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9년 기준 전국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보육을 받는 아동은 23만여 명.

자라나는 아이들이 신체적 학대는 물론 정서적 피해에도 노출되지 않으려면 민간에 운영을 위탁한 이후에도 더 철저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촬영기자 : 고민철
그래픽 : 우희석
자막뉴스 : 손민성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