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로열티 없이 라이센스를...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사의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美 머크 "먹는 치료제, 다른 제약사에 제조 허용"
로열티 없는 복제 생산 가능…105개 나라 적용
미국 FDA 사용 심사 중…"사망 가능성 절반으로 줄여"
가격 비싸다는 비판…한 명 치료분 우리 돈 83만 원
첫 자발적 라이선스 계약…"계속 이어지길 기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개발한 미국 제약사 머크앤컴퍼니가 이 약의 특허권을 소득이 낮은 나라에 공유하도록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인 국제의학 특허풀 MPP와 계약을 맺고 다른 제약사들이 MPP로부터 라이센스를 받아 복제약을 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세계보건기구, WHO가 코로나19를 긴급 상황으로 판단하는 한 로열티는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계약은 저소득 국가와 중위소득 국가 105개 나라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몰누피라비르'는 처음으로 개발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 FDA와 유럽의약품청의 사용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머크사는 코로나19 초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의 입원과 사망 가능성을 절반으로 낮춘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윌리엄 샤프너 / 밴더빌트대 전염병학 교수 : 머크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는 새로운 항바이러스제의 시험을 완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감염 직후 이 약을 복용할 수 있다면 심각한 입원 및 사망 위험을 50% 줄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이 비싸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닷 새 동안 총 마흔 알을 복용해야 하는데 한 명 치료분의 미국 판매 가격이 7백 달러, 우리 돈으로 83만 원에 달합니다.

그동안 백신 제조사들은 각국 정부와 보건기구의 거듭된 요청에도 라이센스를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처음 이루어진 자발적 라이센스 계약이어서 다른 계약으로 계속 이어지길 기대하는 분위기입니다.

다만 머크사의 이번 특허 개방이 환자가 많은 나라가 배제되는 등 제한적이고 제조회사들과의 계약도 불평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