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대재앙의 마지노선" 경고...눈에 띄게 달라진 기후

실시간 주요뉴스

지구의 기후는 올해 들어 눈에 띄게 사나워졌습니다.

지구촌의 심장 뉴욕이 물에 잠겼고 영국 런던에는 대형 우박이 쏟아져 내렸습니다.

거대한 해일이 인도 뭄바이에 밀어닥쳤는가 하면 인도네시아에서는 홍수가 모든 걸 집어삼켰습니다.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은 몇 달째 타오르고, 데스밸리의 온도계는 섭씨 56도까지 올라갔습니다.

늘 있던 일이라고 무심코 넘기긴 이제 어렵습니다.

지난 8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산업화 전보다 지구 기온이 1.5도 오르는 '대재앙의 마지노선'에 20년 뒤면 도달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아미나트 샤우나 / 몰디브 환경장관 : 지구 온도가 1.5도를 넘어 2도까지 오른다면 우리 같은 섬나라에는 사형선고와 다름 없습니다.]

오는 31일부터 영국 글래스고에서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가 열립니다.

그러나 온실가스 배출 1위와 4위로 전 세계의 30%가 넘는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불참하기로 하면서 전망은 어두워지고 있습니다.

게다다 에너지 대란 이후 중국 등의 석탄 발전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펠릭스 / 영국 글래스고 : 지구가 계속 더워지면, 물이 점점 차오르고 육지는 남지 않을 거에요.]

물이 점점 차오르는 베네치아의 이 춤이 마지막 댄스가 되지는 않을지, 외줄에 매달려 구조되는 인도 주민의 모습이 인류의 현주소는 아닌지,

지구촌의 신음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