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갑자기 큰 분화 일어날 가능성"...일본 기상청 긴급 기자회견

실시간 주요뉴스

시꺼먼 연기와 화산재가 무서운 기세로 터져 나옵니다.

화산에서 나온 연기는 3,500미터 상공까지 솟아 올랐습니다.

관광버스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당황한 모습이 역력합니다.

일본의 대표적인 활화산 중 하나인 아소산.

두 차례 분화로 화구 구변 1km까지 화산에서 나온 뜨거운 분출물이 흘러내렸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분화가 이어질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오자키 토모아키 / 일본 기상청 화산감시과장 : 계속해 분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화구 주변 2km 안에는 절대 들어가서는 안됩니다. 자연이기 때문에 갑자기 큰 분화가 일어날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화구 주변에 있던 등산객들이 하산해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기상청은 분화 이후 화산 경보를 올려 입산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아소산은 지난 2016년 10월에도 분화했는데 대량의 화산재가 쌓이면서 수 만 가구가 정전되고 농작물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 : 정보 수집을 진행하고 있으며 분화와 관련한 대응 등에 대해서는 지금부터 철저히 검토하고자 합니다. 위기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입니다.]

기시다 총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인근 주민들에게 최신 정보에 주의하고 경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총선 유세로 북한 미사일 발사 후 5시간 만에 관저에 복귀했던 기시다 총리는 이번에도 지방 유세로 관저를 비웠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 사이토
자막뉴스: 박해진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