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행 중이던 한인 여성 실종…사막서 신원미상 유해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SNS 세상

여행 중이던 한인 여성 실종…사막서 신원미상 유해 발견

2021년 10월 13일 11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인 여성이 사라진 지 100일 이상이 지난 가운데 현지 경찰이 실종 지역 근처에서 신원 미상의 유해를 발견했다.

CNN은 지난 6월 실종된 여성 로렌 엘 조(30)를 수색해오던 샌버너디노 카운티 보안관국(SBSD)이 유커 밸리 지역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한 구를 찾아냈다고 보도했다. SBSD는 "발견된 유해가 조 씨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며 "신원과 사인이 밝혀지기까지는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뉴저지 출신 로렌 엘 조(30)는 실종 당시인 지난 6월 28일 조슈아 트리 국립공원 근처 유카 밸리의 한 저택에 머무르고 있었다. 그녀는 당시 전 남자친구를 포함한 친구 무리와 함께 에어비앤비 저택에서 지내왔다. 그러던 중, 조 씨가 개인 소지품을 저택에 둔 채 갑자기 사라졌다. 전 남자친구는 조 씨가 사라지고 3시간 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조 씨가 평소 정신 건강 문제가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조 씨의 가족은 조 씨를 찾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어 "실종자의 정신 건강에 대한 추측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SBSD는 조 씨가 머무르던 집과 근처 지형 등을 샅샅이 수색했지만 몇 달 동안 실종자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조 씨의 친구들은 "우리는 수천 마일을 걸으며 사막 곳곳에 전단지를 붙였다"며 "친구가 무사히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