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월세 4배 폭등'에 망치 들고 건물주 쫓아간 세입자, 출소 후 그의 이야기 [포스트잇+]

실시간 주요뉴스

2018년 6월 7일, 서울 강남의 어느 골목길에서 어떤 사람이 다른 사람을 뒤쫓아 가 망치를 휘두르며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얼핏 보면 평범한 폭행 사건처럼 보이지만 이 사건에 숨겨진 이야기의 파장은 매우 컸고 나중엔 관련된 법까지 바뀌었다.

왜 이렇게 이 사건이 논란이 되었을까? 망치를 든 사람은 세입자였고 도망가는 남성은 새 건물주였다. 새 건물주는 4배 올린 월세를 요구하며 "못 주면 나가라"라고 했다. 족발 가게가 있던 서촌이 관광지로 떠오르며 건물의 시세가 오르던 시기였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젠트리피케이션'이 있었다. 과연 세입자는 어쩌다가 망치까지 들게 된 걸까?

YTN 정원호 (gardenho@ytnplus.co.kr)
YTN 함초롱 (jinchor@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