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마스크 써달라" 했다가 1시간 동안 벌어진 일

실시간 주요뉴스

수서에서 광주로 가던 SRT 열차 안.

의자에 삐딱하게 걸터앉은 승객이 대뜸 고성을 지릅니다.

삿대질까지 하며 목소리를 높이는 이 남성, 마스크는 코 밑에 걸쳤습니다.

50대 승객 A 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철도경찰에 들이대는 모습입니다.

"(선생님 또 다른 말씀 있으세요?) 아니 없는데. 마스크 쓰라 해서 썼고. 전화하지 말라고 해서 안 했고. (네)"

A 씨가 열차에 오른 건 밤 10시 반쯤.

마스크를 손에 든 채 큰 소리로 통화하던 A 씨에게 승무원이 마스크 착용을 부탁하자 난동이 시작됐습니다.

[목격자 : (승무원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말씀드렸는데…. 고성이나 욕설을 하면서 직원한테 "네 이름이 뭐냐"라고 시비를 거시더라고요.]

아랑곳하지 않고 시끄럽게 통화를 이어가던 A 씨 때문에 다른 승객들은 자리를 옮기기까지 했습니다.

난동은 출발지인 수서역에서부터 시작했고, 승객이 목적지인 익산역에 내릴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한 시간 넘게 폭언을 쏟아부은 겁니다.

결국, 철도경찰에 넘겨진 A 씨는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범칙금 3만 원 통고 처분을 받았습니다.

"('인근 소란'으로 통고 처분했고요. 인정하세요?) 뭘 인정해. (통고 처분한 거에 대해서, 사인하시겠습니까?) 못해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이 시행된 지 1년.

여기에 거리 두기 단계 격상으로 열차 방역도 강화됐지만, '노 마스크 족'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전신영 / SRT 객실장 : 저희가 많은 승객을 모시고 다니는 데 안 쓴 분들 한 분 한 분 말씀드리기가 좀 어려운 편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이 힘드시겠지만, 마스크 착용 꼭 좀 부탁합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촬영기자 : 이규
영상편집 : 강보경
화면제공 : 시청자 제보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